언론노조 “네이버 책임 회피하고 있다”
언론노조 “네이버 책임 회피하고 있다”
모바일 뉴스 화면 지역 언론 배제 주장에 네이버 제휴평가위 관할 답해와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지역 언론 기사를 구독할 수 없는 조치와 관련해 제휴평가위원회 관할이라는 공식 답변을 내놨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 지방분권전국회의 한국지역언론학회 (사)지역방송협의회는 11일 성명을 내어 “지역 언론 배제와 지역 민주주의 훼손 사태에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며 네이버를 비판했다.

언론노조 등이 낸 성명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5일 ‘요청주신 사항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 활동 영역이므로, 뉴스제평위에서 논의가 먼저 이뤄져야 할 사항이니 이를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

언론노조 등은 지난달 23일 분당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 모바일 뉴스 서비스 구독 설정 언론사에 지역 언론이 철저히 배제됐다며 “네이버의 행태가 지역 주민의 알권리 침해, 지방분권과 민주주의 정착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언론사 구독 채널(44개사)에 지역 언론이 빠진 것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는데 제휴평가위원회 관할이라는 답변이 온 것이다.

언론노조 등은 “네이버는 사회적 비판에 직면할 때면 각종 ‘위원회’를 만들어 책임을 회피해 왔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도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제평위 활동의 물적 토대는 물론 위원 구성을 위한 추천단체도 네이버 등이 결정하기 때문에 ‘독립기구’라는 주장을 선선히 받아들일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결국 이번에도 제평위를 방패막이로 내세운 것 아닌가”라며 “다시 한 번 공개적으로 묻겠다. 모바일 뉴스 개편 때 현재와 같이 지역 언론사를 빼고 44개 언론사만 넣기로 판단한 것이 뉴스제휴평가위였나? 그럴 권한이 제평위에 있다면, 언론노조와 모든 단체는 공식적으로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해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만약 제평위의 결정 사항이 아니었음에도 네이버가 다시 위원회 핑계를 댄 것이라면, 또 네이버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면 책임자를 반드시 문책해야 한다”면서 “네이버가 제평위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한다면 이번 사태를 위중하게 여기는 각계 시민사회와 함께 지역 언론 배제 철회, 지역민들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한 전면전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바일 화면에서 44개사 매체만 구독 형태로 기사를 볼 수 있는 것은 네이버 자체의 정책에 따른 것이고 이에 따라 지역 언론을 차별한 것이라는 게 언론노조 등의 주장이다. 반면 네이버는 첫 화면에서 볼 수 있는 구독 매체는 콘텐츠 제휴사로 선정된 매체 중 일부를 반영한 것이고 콘텐츠 제휴사 선정은 제휴평가위 몫이기 구독 매체 노출 역시 평가위 관할이라는 입장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6-11 23:33:59
댓글조작도 내버려두고, 국민을 농단한 네이버인데 어떤 짓이든 못할까. 네이버는 반성이라는 게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