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식 의원, 황교안 방어하다 역풍
정점식 의원, 황교안 방어하다 역풍
‘삼성X파일’ 황교안 의혹 제기에 “언론 공표한 노회찬 의원, 명예훼손 의원직 상실”
정의당 “사실관계 파악조차 못한 채 정쟁 도구로 고인 들먹여”…노회찬재단도 ‘유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변호하는 과정에서 고 노회찬 의원을 거론한 정점식 한국당 의원이 ‘사실관계가 틀린 발언을 했다’는 역풍을 맞고 있다.

정 의원은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삼성X파일’ 사건 특별수사팀을 지휘했던 황교안 대표(당시 서울중앙지검 2차장)가 ‘떡값 검사’ 명단에 포함됐다는 의혹 등을 부인하며 “이런 사실을 언론에 공표한 고 노회찬 의원은 명예훼손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조승수 노회찬재단 사무총장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회찬 의원님은 당시 삼성X파일 사건으로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명예훼손 부분도 고발됐지만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의 경우 보도자료 배포는 면책특권이 적용됐지만, 홈페이지 공개는 (면책특권 적용이) 아니라는 희대의 궤변적인 판결이 나왔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 주장과 달리 의원직 상실 사유가 전혀 다른 것이다. 

조승수 사무총장은 “사자(死者)에 대해 명백히 다른 사실을 거론한 데 대해 재단에서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노회찬 전 대표의 이름은 정점식 의원과 같은 모리배의 입에서 함부로 거론될 것이 아니다”라며 사실과 다른 주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 2018년 7월26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은 한 시민이 빈소 앞 안내화면에 떠있는 고인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다. ⓒ 연합뉴스
▲ 2018년 7월26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은 한 시민이 빈소 앞 안내화면에 떠있는 고인의 얼굴을 어루만지고 있다. ⓒ 연합뉴스

정 대변인은 “노회찬 전 대표가 의원직 상실형을 당하게 된 근원이었던 ‘삼성X파일’은 삼성에게 떡값을 받은 검사들의 명단이었다. 떡값 수수의 진상은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수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오히려 떡값검사 명단 공개가 불법도청에 의한 것이라며 수사 대상이 되었다. 그 결과 노회찬 전 대표는 명단이 담긴 보도자료를 본인의 홈페이지에 게시했다는 이유로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이라는 해괴한 혐의를 적용받아 대법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았고 국민들은 일제히 분노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노 전 대표는 의원직이 박탈됐음에도 그때로 돌아가면 똑같은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전한 뒤 “아무리 호위무사라도 검사 출신이라는 인사가 기본적인 사실관계 파악조차 하지 못한 채 정쟁을 위한 도구로 고인을 들먹이다니 패륜도 이런 패륜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이와 함께 “김용철 전 삼성 법무팀장이 어제 언론과의 통화에서 1999년 당시 서울 북부지검 형사5부장이었던 황교안 대표에게 600만원 상당의 떡값을 건넸다는 사실을 밝혔다. 정 의원이 비호하려하면 할수록 황 대표의 추악한 과거만 더 짙게 드러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9 17:41:38
“노회찬 전 대표가 의원직 상실형을 당하게 된 근원이었던 ‘삼성X파일’은 삼성에게 떡값을 받은 검사들의 명단이었다. 떡값 수수의 진상은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수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오히려 떡값검사 명단 공개가 x법도청에 의한 것이라며 수사 대상이 되었다. <<< 이 당시에는 이런 시대였지. 공익제보자가 수사대상이 되는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