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고민정 한판 붙자’에 靑 “대변인이 정치인인가”
민경욱 ‘고민정 한판 붙자’에 靑 “대변인이 정치인인가”
민경욱의 TV생중계 논쟁 요구, 청 “부적절” 거부…G20 세션 참석 수·김정숙여사 브로치 등 공방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횟수 논란을 다룬 유튜브 동영상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을 비판하자 민 대변인이 ‘한판 붙어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청와대 대변인은 정치인이 아니라며 제안을 공개적으로 거절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오후 브리핑에서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고민정 대변인과 TV 생방송으로 한번 시원하게 붙자고 제안한 것에 관한 미디어오늘의 질의에 “대변인은 정치인이 아니다”라며 “청와대를 대신해서 입장을 밝히는 위치”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벤트식 대응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나운서 출신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어차피 서로 말 하는 게 직업이고 싸움은 먼저 거셨으니까 시시하게 혼자서 라디오 방송 전화 연결해서 준비한 원고 읽다가 말도 안 되는 소리 더듬거리지 말고 우리 TV 생방송에서 한 판 시원하게 붙읍시다”라고 썼다. 그는 “서로 준비를 해야 될 테니까 오늘 중으로 답을 주시게. 아무리 후배라도 이렇게 쉽게 얘기하면 안 되겠네”라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라고 썼다.

민 대변인은 지난 8일 저녁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이 기사를 잘 써서 한국방송협회 방송대상 두 번, KBS 특종상,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다 받았고, 청와대 대변인 생활 2년 동안의 브리핑은 지금 정치부장들 하고 계시는 당시 1호 기자들에 여쭤보라고 썼다. 그는 고 대변인에게 “기자 브리핑은 오늘 방송 인터뷰보다는 잘해 줬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네”라고 비난했다.

민 대변인은 전날 고 대변인의 비판을 두고 “온라인에 돌아다니는 영상이 온 국민에게 던진 아픈 진실을 마주할 자신이 없으니까, 몇 마디 거든 애먼 나를 걸고 넘어졌네”라며 “영상을 다시 한 번 잘 보고 반박할 게 있으면 그 영상에 대고 목이 쉬도록 외쳐 보라”고 주장했다.

김정숙 여사가 달았던 브로치를 두고 민 대변인은 “파란 나비요? 아니면 빨간색 코끼리요? 빨간색 코끼리가 사드 반대 상징이요, 아니면 파란 나비가 그렇소? 그 사드의 반대의 상징인 파란 나비 브로치를 대한민국 영부인이 한국을 방문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 앞에 달고 나온 건 잘한 거요, 잘못한 거요?”라고 물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민경욱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민경욱 페이스북

 

고민정 대변인은 8일 아침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G20 정상회의 세션에 문 대통령이 안보인다는 유튜브 동영상과, 민경욱 대변인 논평을 두고 “G20 세션에서 대통령이 두 번이나 연설했는데 그 자료가 없다 보니 마치 아무것도 안하고 10분만 있다가 나갔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른다”라며 “1세션인 디지털경제에 대한 토론에 (문 대통령이) 없었다고 시작되는데, 거짓정보다. 1세션에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에 있었고, 심지어 대통령의 연설이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2세션에서 홍남기 부총리가 대참(대신 참석)한 것을 두고 “이런 일은 이런 다자회의에서 종종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민경욱 대변인의 논평을 두고 고 대변인은 “민경욱 대변인 같은 경우는 그야말로 팩트를 생명으로 생각하는 기자 출신이지 않느냐”며 “그래서 과연 한 번이라도 이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려고 시도를 해봤는지를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유튜브 동영상이 기자가 만든 뉴스가 아리라는 점을 들어 이걸 볼 때 검증을 거친 것인지 아닌지 구분하면서 본다며 “그런데 기자출신의 공당의 대변인이 사실관계를 확인을 하고 말한 거면 의도가 궁금하고, 확인하지 않았다면 청와대 대변인까지 했는데, 어떻게 기사쓰고 브리핑했는지 궁금할 정도”라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김 여사의 브로치도 사드반대와 무관하다고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9 17:35:14
개인적으로 진보/보수를 넘어, 극단적인 것은 싫어한다. 조폭인가? 싸우려면 법적으로 대응해라. 그리고 총선을 대비해 이미지 정치를 하려는 거면, 국민 선동하지 말고 혼자 방송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