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조국 기사 검색 결과 급변 이유 설명하라”
“네이버 조국 기사 검색 결과 급변 이유 설명하라”
민언련, 네이버에 ‘기사량 급변’ 질의서 보내 “뉴스 서비스 사업자로서 정확한 통계 제공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네이버의 관련 기사량이 급변해 논란이 된 가운데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네이버에 질의서를 보냈다.

민언련은 지난 11일 질의서를 보낸 사실을 언급하며 “오랜 기간 실시간 검색순위 조작, 뉴스 노출 편파성, 지역 언론 차별 등 숱한 논란의 주인공이었던 네이버는 이번 조국 장관 사태에서도 뉴스 검색 결과 기사량이 수상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했다.

앞서 미디어오늘은 조국 후보자 관련 키워드로 네이버에서 검색할 때마다 수치 차이가 크고, 동일 키워드로 동일 시점에 검색하더라도 정렬 방식, 페이지 변경 등에 따라 총 기사량이 변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관련기사: 조국 기사는 정말 118만개였을까]

▲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본사. 사진=금준경 기자.
▲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본사. 사진=금준경 기자.

조국 장관 검증 국면에서 관련 기사는 최대 118만건까지 집계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포털 ‘다음’에선 관련 기사량이 6만여건으로 일관되게 나타나고 네이버에서 날짜별로 나눠 검색한 다음 이를 더한 결과 6만건 가량인 점을 감안하면 의도적 기사 감추기나 집단 삭제보다는 네이버 검색 오류일 가능성이 높다. 네이버 검색 결과는 4000건 이상부터는 내역을 제공하지 않아 수동 확인이 어렵다.

민언련은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네이버가 사람들이 뉴스를 많이 보지 않는 오전 시간대에는 조국 후보 관련 기사를 대거 삭제했다가 오후가 되면 다시 대거 노출시킨다’는 의심이 일었다. 물론 그런 의심을 사실로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민언련은 의혹의 진위여부와 별개로 “이용자 입장에서는 내가 보고 싶은 기사 중 일부가 시시각각 네이버에 의해 감춰지고 있다고 느낄 여지가 다분하다”며 “이 문제가 더 심각한 이유가 또 있다. 많은 매체와 정치인들이 네이버의 기사 검색 결과 나타난 총 보도량을 ‘현재 언론이 특정 이슈에 쏟아내고 있는 기사량’의 척도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민언련은 “‘조국 보도량 120만건 설’은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으나 그만큼 네이버가 노출한 총 기사량을 믿을 수 없다는 결론도 된다. 이 때문에 그동안 다른 매체들 역시 시민들에게 부정확한 통계를 제공한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네이버에 기사 검색 결과 노출 시스템이 어떤 절차로 구성되는지, 문제점은 없는지, 왜 총 기사량이 급변하는지 대중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언련은 “그래야 이용자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으며 정확한 통계를 제공해야 한다는 뉴스 서비스 사업자의 의무도 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ongboy 2019-09-19 14:02:45
네이년에 나경원 딸 부정입학, 아들 논문조작, 사학비리 기사가 하나도 없더만...나베가 무섭긴 무섭나 보이.

바람과 평화 2019-09-16 17:45:10
역시 민언련입니다.문재인과 조국을 위한 내용이네요.

친일버 2019-09-15 17:18:03
네이버가 그러하다는 건 이미 다 알고 있는 사실... 잠깐씩 잊는 냄비들을 우롱하는 게 짜증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