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진 조국집회 대통령 뭘할건가? 靑 “지금 말하긴 일러”
갈라진 조국집회 대통령 뭘할건가? 靑 “지금 말하긴 일러”
[영상] 조국퇴진 요구 목소리엔 왜 답 없나 기자가 묻자 “엄중히 수사중, 언급 부적절”

문재인 대통령이 두 개로 갈라진 조국 법무부장관 집회에 처음 입장을 밝히자 이 사안의 해결을 위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역할이 무엇이냐는 지적이 나왔다.

청와대는 지금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엄중히 귀를 기울이면서 각자 역할에 맞게 주어진 일을 해나가면 된다고 답했다. 조국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문 대통령이 왜 답이 없느냐는 의문도 제기됐는데, 청와대는 검찰 수사중이라고만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규모로 열리는 서초동(조국수호 검찰개혁)과 광화문(조국 퇴진) 집회를 두고 “국론분열이라 보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그는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가도록 지혜를 모아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대통령이 이 국면을 직접 어떻게 수습하겠다는 의사는 반영돼있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 기자는 수석보좌관회의가 끝난 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대의민주주의 정점은 대통령으로 아는데, 오늘 대통령 말씀에 국회, 법무부, 검찰의 역할은 다 언급 얘기는 있는데, 대통령과 청와대는 무엇을 하겠다는지는 안보인다’며 ‘지금 국면에서 대통령과 청와대는 무엇을 할 것인가’라고 질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따로 추가적인 언급은 없었다”면서도 “다양한 목소리를 시시각각 언론을 통해 나오는 내용과, 각계각층 통해, 각자 루트 통한 목소리도 전해듣고 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어떠한 것을 할지는 지금 말씀드리기엔 빠르다”며 “지금 현재 나오고 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그냥 두겠는 것이 아니라 엄중한 목소리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수석보좌관과 모든 사람들이 국민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함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각자의 역할에 따라 제도를 바꾸는 역할을 하는 사람은 그대로 , 갈등관리 하는 곳도 각자 역할에 맞게 수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초동과 광화문의 조국 비판 목소리를 의견수렴하라고 지시했는지를 두고 이 관계자는 “어떤 구체적 지시를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대통령이 언급한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가달라’는 부분은 앞서 말한 법무부의 법제도 관행, 문화 등 검찰 역할(을 개선하는 것)과 함께 국회에서의 입법, 절차에 따라 해결돼야 한다는 것을 말씀한 것”이라고 밝혔다.

어느 기자가 ‘광화문에서 계속 외치고 있는 조국 장관 퇴진 요구에 문 대통령의 언급이 없었다’는 점을 들어 ‘조 장관 퇴진 목소리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청와대 관계자는 “조국 장관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어느때보다 엄중하게 진행중”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진행중인 사안 말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깊은 대립의 골이 생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절차에 따라 해결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는 대통령 발언이 집회를 자제해달라는 당부이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언론의 추론에 맡기겠다”고 답했다.

검찰개혁에서 법무부와 검찰이 한 몸이라는 문 대통령의 언급의 의미를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와 검찰이 검찰개혁에 있어 법제도와 문화관습을 바꾸는 큰 덩어리는 같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보면 되겠다”고 설명했다.

‘검찰개혁이 시급하다는 것은 하나로 모아진다’는 대통령 발언의 의미가 ‘조국 반대진영도 검찰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뜻이냐는 기자 질의에 이 관계자는 “그 질문은 저희에게 물어볼 게 아니라 그 자리에 모인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검찰개혁 필요성에 대해서는 광화문 집회에 모인 분들도 반대하는 것인가라고 오히려 되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수처 설치 등이 대부분 조사에서 찬성여론이 높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북벽 2019-10-08 10:17:58
문죄인은 조국과 한패인 범죄자이다
따라서 조국을 죽기살기로 보호하는것은 자신을 지키겠다는 신호이다
대통령의 자리에 있으면 안되는 자이다.

바람 2019-10-07 18:17:10
기자들이 원하는 것은 일본의 군국주의인가 아니면 나치의 전체주의인가. 국민이 하나의 사상과 대통령 말만 따라야 하나. 한국은 각자의 표현 자유가 있고, 이는 아무리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국민에게 명령할 수 없다. 한국은 표현의 자유가 있는 민주주의 국가다. 언론 그대들도 표현의 자유로 나누어져 각자의 다른 기사와 말을 하고 있지 않은가. 왜 스스로 자유를 망각하고, 주권자인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는 말에 대해 왈가왈부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