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에 인터뷰 넘겼다’ 파장, KBS “허위사실”
‘검찰에 인터뷰 넘겼다’ 파장, KBS “허위사실”
유시민,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 녹취 공개… KBS 밝히고 검찰 유착관계 정황 폭로하자, KBS 9시 뉴스서 허위사실 유포 반박

KBS가 검찰과 유착관계에 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뱅커)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김경록 차장은 조국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에 대해 “사모펀드 문제가 일어났을 때 조범동이 도망가잖아요, 이건 100% 돈 맡긴 사람 돈을 날려먹은 걸로 볼 수 있다”며 사실상 사모펀드 의혹을 조범동씨의 사기 행각으로 규정했다. 김 차장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를 권력형 비리로 볼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언론은 김 차장이 정경심 교수 PC의 하드디스크 교체를 도와 증거인멸을 도왔지만 내부 고발 증언을 한 인사로 보도됐는데 정반대 증언도 내놨다. 그는 PC 반출과 관련 “(동양대로) 내려간 건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겠다”는 것이었다며 증거 인멸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정 교수 PC의 하드디스크 교체를 해주고 자택에서 만난 조국 장관이 ‘고맙다’라고 말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에도 김 차장은 “2014년부터 총 3번, 4번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항상 고맙다고 했고 검찰에도 그렇게 진술했다”며 “나중에 보니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줘서 고맙다가 돼 있더라”라고 말했다. 언론이 왜곡 보도를 했다는 얘기다.

특히 김 차장은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들어왔는데 우연히 검사 컴퓨터 화면을 보니 인터뷰 내용이 있었다”며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쫓아갔대 털어봐’ 이런 내용인데 조국이 우리 집까지 찾아왔다고 한 적이 없는데 그걸 털어 보라는 게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 이사장은 특정 언론사를 KBS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김 차장이 자기가 신뢰하는 사람 소개로 KBS 법조팀장이랑 인터뷰 했는데 진실하게 보도해준다고 해서 했더니 기사는 나오지도 않고 직후에 조사받으러 들어갔다가 검사 컴퓨터 화면을 우연히 봤는데 ‘KBS랑 인터뷰 했다던데 털어봐’,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조국이 왔다던데 털어봐’ 이런 내용이 거의 실시간으로 있다더라”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공영방송인 KBS 법조팀장이 중요한 증인 인터뷰 하고 기사도 안 내보내고 검찰에 내용을 실시간 흘리는 게 가능하냐”고 비판했다.

▲ KBS 9시 뉴스 보도 화면.
▲ KBS 9시 뉴스 보도 화면.

김 차장과 유 이사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검찰과 KBS 유착관계를 의심할 정황이다. 언론이 사건에 깊숙이 개입하고 검찰과 공동전선을 편다는 비판도 나올 심각한 사안이다. 유시민 이사장의 방송 뒤 KBS 법조팀장(반장) 실명이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는 등 관심이 폭발했다.

이에 KBS는 9시뉴스에서 리포트에서 유시민 이사장에 정면 반박했다. KBS는 지난 9월10일 사건의 핵심 증언을 한 김 차장을 만났다면서 사실관계를 있는 그대로 말해달라고 설득해 1시간 가량 인터뷰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제안서를 자신에게 먼저 가져왔다는 등의 말을 했다”며 “KBS는 기사를 쓰기 전 김 씨의 증언이 객관적 증거에 부합하는지 교차 검증하기 위해 김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일부 사실관계를 검찰에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KBS는 “또 조 장관 측의 입장도 듣기 위해 법무부와 정교수 측에 문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 수사가 진행중인 사건 관계자의 증언에 대해선 다른 취재원을 통해 가능한 범위에서 재확인을 해보는 것이 보통의 취재 과정이다. 하지만 KBS는 김씨와 인터뷰 내용을 검찰 누구에게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인터뷰 해놓고 방송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KBS는 인터뷰 다음날인 9월11일 이를 방송했다. KBS는 “이처럼 KBS가 김 씨와 인터뷰를 하고도 방송하지 않았다거나, 검찰과 유착해 인터뷰 내용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말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유 이사장은 방송 전에 KBS 취재팀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어떠한 문의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KBS 리포트 제목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유시민 허위사실 유포’”였다.

유 이사장 주장은 피의사실공표 문제를 뛰어넘어 검찰 수사에 실시간으로 도움을 주는 언론의 비도덕적 유착관계를 폭로한 내용인데 이에 KBS가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고 추후 이를 바로잡기 위한 후속 대응까지 할 것으로 보여 정면 충돌이 예상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디어 2019-10-13 09:25:45
검찰 언론유착이 드러났는데 이걸 감추기 위해 안철수기자의 프레임 전환기사
공수처법 10월28일까지 상정하라
공수처 상정 막으려고 ..검찰 언론 왜구당의 콜라보...
윤석엿의 사퇴가아닌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윤석엿 사퇴시기고 다시 총장 청문회 하고 시간 끌며 공수처 설치 못하게 하려 뜬금없는 윤석엿 기사
한겨레 허기자가 검찰과 개비에스는 얼마나 고마울까 ....
검찰 언론 유착 감추고 청와대 조국 책임의 채동욱 프레임 전환해줘서 ..
검찰 개비에스 당은 만세를 부르고 있네...허기자 안철수는 잘지내나요

로봇 2019-10-10 18:32:57
똥개가 자신은 똥을 먹지 않았다고 주장한다면???

대구시민 2019-10-10 07:38:03
한국의 에밀졸라 유시민.
살아있는 지성인의 소신있는 외침에 지지를 보냅니다.
나는 고발한다. 한국의 유사언론카르텔의 실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