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에 나경원·오신환 “대통령 사과하라”
조국 사퇴에 나경원·오신환 “대통령 사과하라”
대통령 사과 촉구, 사모펀드 수사 지속 요구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국민의 승리, 민심의 승리”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전 수석 사퇴로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돼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사건의 본질인 사모펀드에 대해 좀  더 밝혀내야 한다. 정권과 관련된 부분도 있지 않느냐는 강한 의심 있다”고 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김용욱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김용욱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장외 투쟁과 관련 “투쟁을 위한 투쟁이 아니었다. 국민의 민심을 받아 담고 국가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투쟁이었다“고 자평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과 관련한 개혁 법안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철회를 요구했고 오신환 원내대표는 관련 법안 여야 합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딧불이 2019-10-21 20:05:25
국민과 조국에게 사과해야할 자들이 따로있지
검찰 언론 자한당 일심동체들

현조엄마나베 2019-10-20 01:02:45
나경원이는 아늘,딸 온가족이 범죄의혹에도 검찰이 아무런 조사도 없다.. 이게 정상인가?
윤춘장은 당장 나씨를 압색하고 수사해라

닦으네 2019-10-16 08:50:35
닦으네나 사과하라 해라...
사과 한마디도 없이 사면 김칫국 마시는 소리하고 자빠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