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뉴시스, 진중권-유시민 왜곡 보도 수정 
동아일보·뉴시스, 진중권-유시민 왜곡 보도 수정 
유시민 “뉴시스가 제일 먼저 수준 낮은 기사를 썼고, 동아일보가 복붙”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자신의 발언을 다룬 동아일보 기사가 왜곡 보도라며 강하게 항의한 뒤 동아일보가 문제의 문단을 삭제했다. 동아일보보다 먼저 동아일보와 같은 내용을 보도했던 뉴시스 역시 문제의 부분을 수정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15일 ‘진중권 “대중, 언론에 환상 요구…유시민에 전화했더니”’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진 교수의 지난 14일 서울대 강연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진 교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전화해 “큰일났다. 어떻게 이런 상황에서 다시 젊은이들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시민 이사장은 “덮을 수 있대요”라고 답했다. 기사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오히려 진 교수에게 “참으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내용에 진중권 교수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사가 교묘하게 무지막지하다”며 사실관계를 바로잡았다. 그는 “(내가) ‘이런 상황에서 다시 젊은이들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겠냐’고 물었을 때, 유 작가의 대답은 이른바 ‘세대 담론’의 신빙성과 과학성을 문제 삼는 내용의 것이었고, 강연에서도 그렇게 전했다”고 반박한 뒤 “덮을 수 있대요”라는 말은 유 이사장의 발언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 교수는 “동아일보의 기사는 내 발언을 자극적으로 짜깁기해 언뜻 유 작가의 발언인 것처럼 비치게 만들어 놓았다. 유 작가를 비판하는 것도 좋고, 내게도 그를 비판할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가 하지도 않은 발언 때문에 비난받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또한 동아일보가 유 이사장으로 발언으로 옮겨놓은 “참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대목 역시 자신의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역시 지난 16일 대구의 한 대중강연에서 해당 기사를 두고 “엉터리 기사다. (진 교수는) 시간순으로 보면 뉴시스가 제일 먼저 수준 낮은 기사를 썼고, 동아일보가 복붙했다(복사해서 붙였다)”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진중권 교수는 당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장관 딸을 모르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라는 얘기를 해주려고 전화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진 교수의 문제 제기 이후 동아일보는 16일 오후 문제가 된 해당 문단을 삭제하고 기사 제목을 ‘진중권 “대중, 언론에 환상 요구”’로 바꿨으며 18일에는 ‘서울대 강연 보도에 대한 진중권 교수의 반론’이란 제목으로 진 교수 입장이 담긴 기사를 냈다. 동아일보는 “자신의 생각이 마치 유 작가가 말한 것처럼 표현됐다는 것이 반론의 핵심”이라고 했다. 뉴시스 또한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11-20 08:37:49
아래아래~지랄하네!!! 뒈져라!!!!

차은경 2019-11-19 22:59:06
이 사람은 뭐하는 사람이지? 교수를 하려면 제대로 연구를하던 책을쓰던 잘가르치기를 하던 할것이요. 정치를 할꺼면 제대로 행동으로 옮기던가. 아무짝에 쓸데없는 조둥아리만 나불~~
시대의 소명에 자신을 던지는 사람들에게 청년시절이나 지금이나...

국민 2019-11-19 18:15:41
중권아저씨보다 동아가 더 똑똑함!!!!이라고 똑똑한 소리하던 국민언니도 댓글 수정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