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해찬, 필리버스터에 분노 “참을만큼 참았다”
[영상] 이해찬, 필리버스터에 분노 “참을만큼 참았다”
“한국당이 저지른 폭거 하나하나 응징하면서 미래 세워나가겠다”

이해찬과 이인영의 분노가 터졌다. 29일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상정예정이던 법안 처리가 사실상 어렵게 되자 ‘민생파괴! 국회 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를 열고 격앙된 목소리로 응징하겠다고 공언했다. 이해찬 대표는 “민생법안들을 볼모로 20대 국회 전체를 식물국회로 만들어 자신의 이익에 반하는 그 어떤 법안도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선거법만 통과시키지 않으면 필리버스터를 안 하겠다고 한다. 바꿀 것을 바꾸시라. 이제 우리도 참을 만큼 참았다. 더 이상 참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용서할 수 없는 폭거를 이제 단호하게 응징하겠다. 자유한국당의 도발적 정치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두 대표의 규탄사 전체를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29 21:13:04
여러 번 말했지만, 국민이 정치에 무관심하면 우리 가운데 취약계층부터 가장 먼저 고통을 당한다. 국회의원 보이콧을 보라. 법안이 계류될수록, 신종사기는 늘어나고 그들을 처벌할 법은 늦어질 것이다. 사기를 당해도 자산이 많으면 재기할 수 있지만, 서민 대부분은 파산할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