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막말 갈등, 靑 “예의주시… 할말 많지않아”
북미 막말 갈등, 靑 “예의주시… 할말 많지않아”
‘한일중’ 정상회의 23~24일 참석, 왜 한중일 아닌 한일중인가?… “기자들도 신중해야” 당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놓은 연말 협상 시한을 앞두고 북미 고위급 간 벌어지는 거친 언쟁에 청와대는 “굉장히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진행중인 상황이라 말할 게 많지 않다며 기자들에게도 신중한 보도를 주문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10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24일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며 정상회의는 오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중국의 리커창 국무원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함께 3국간 협력과 동북아 주요 정세를 심도 있게 논의하며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 3국간 협력방안 협의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한일중’ 3국 협력체제가 20주년 정상회의를 기념해 20년간의 성과와 향후 발전방안 논의하는 자리라며 3국간 협력의 제도화와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실질적이고 건설적인 논의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장 북한이 북미한 협상의 시한으로 정해놓은 연말 시한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이 적대적 행동시 잃을 게 너무 많다, 사실상 모두”라는 트위터 발언과, 이에 맞선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장의 “우리는 더 잃을 게 없다, 트럼프는 참을성 없는 늙은이” 등 발언으로 격렬해진 갈등 국면 타개책이 마련될지 의문이다.

‘북미관계가 예사롭지 않은 시국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이 열리는데, 중국 정상과 협의과정에서 타개책 모색하게 되느냐’는 질의에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브리핑에서 “이번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로 그 안에서 얼마나 구체적인 얘기가 있을지 단정 어렵다”고 답했다.

북미 갈등에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 일련의 상황을 굉장히 예의주시하고 현재 진행중인 상황이라 예단도 조심스럽다”며 “어느 정도 일단락 되면 설명이 가능하지만 진행중이라서 앞을 내다본다는 것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드릴 수 있는 말씀이 많지 않다”며 “진행중인 사안에 여러분이 쓰고 있는 보도 한 줄이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한줄 한줄 보도에 신중을 기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아베 일본 총리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의 여부에 이 관계자는 “현재 양자 정상회의 조율중에 있기에 마무리 되면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수출규제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의제도 오늘 말씀드린 것 외에 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행사가 중국에서 열리는데도 명칭을 ‘한중일’이 아닌 ‘한일중 정상회의’라고 한 이유가 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매번 ‘한일중’인지 ‘한중일’인지 혼동스러워서 지난 2010년부터 정상회의 개최 순서대로 정했다”고 답변했다.

지난해 5월 ‘제 7차 한일중 3국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서도 ‘한일중’으로 기재하긴 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과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지난달 4일(현지시간) 오전 태국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과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지난달 4일(현지시간) 오전 태국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북핵 관련 유엔 안보리 소집을 두고 우리 정부 입장과 대응방안을 묻자 이 관계자는 “안보리 관련 11일 회의하는 것으로 우리도 안다”면서도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동의요청서가 11일 송부된다는 보도에 이 관계자는 “일부 보도가 났는데, 확정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준비되는 대로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고 김용균씨의 1주기를 맞아 유가족과 노동단체가 대통령과 여당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것에 이 관계자는 “1주기를 맞아 지금까지 사고들이 얼만큼 있는지, 얼마나 개선됐는지 어떤 점이 보완됐는지 살펴보고, 부족한 부분을 더 보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러한 일이 생겨나지 않도록 정부도 그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2-10 20:21:11
외교는 나라의 힘이다. 너무 극단적이지 않으면서 세계가 화합할 수 있는 현재의 다자외교 방향으로 쭉 밀고 갔으면 한다. 한국에는 평화라는 가치가 있고, 이를 반대할 세계인은 없을 것이다.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은 한국만이 막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