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100년전 밝힌 대한민국 일체평등 이뤘나”
대통령 “100년전 밝힌 대한민국 일체평등 이뤘나”
[3·1운동 임정 100년 사업회 오찬] “3·1운동 임시정부 기억해야 할 이유는 대한민국 뿌리이기 때문”

문재인 대통령은 100년 전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기억해야 할 이유가 대한민국 뿌리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당시 천명한 ‘일체 평등’이 지켜지고 있나 되돌아봐야 할 때가 됐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등과 오찬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평범한 사람들이 태극기들 들고 독립 만세를 외친 점을 들어 “이름도 없는 보통 사람들이 스스로 나라를 지키고자 나섰다”며 “왕조의 백성이 민주공화국의 국민으로 거듭나는 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 정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시정부가 제정한 대한민국 임시헌장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함’이며, 제3조에 ‘대한민국의 인민은 남녀, 빈부 및 계급 없이 일체 평등으로 함’이라고 명시했다고 제시했다. 이 가운데 ‘우리가 100년 전의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을 기억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를 두고 문 대통령은 “바로 대한민국의 뿌리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온 국민이 모두 함께 독립을 외치며 이뤄냈고, 성별과 계급, 이념과 종교를 뛰어넘어 함께 자유롭고 평등한 나라를 만들어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100년 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을 기억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임시헌장의 정신, 즉 ‘일체 평등’의 정신을 되새겨 보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00년이 흐른 지금, 우리는 대한민국 임시헌장이 천명한 민주공화제를 진정으로 구현하고, 일체 평등을 온전히 이루고 있는 것인가”라며 “또 다른 특권의 정치가 이어지고, 번영 속의 심각한 경제적 불평등이 또 다른 신분과 차별을 만들고 있지는 않은지 우리 스스로 겸허하게 되돌아보아야 할 때”라고 반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 때문에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의 길이 함께 이룬 만큼 함께 잘사는 것이고, 공정과 자유, 평등을 바탕으로 함께 번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100년을 이끌 미래세대를 위해 문 대통령은 “미래세대들이 3·1독립운동의 유산을 가슴에 품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당당한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고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난 2월26일 백범기념관에서 국무회의 개최 △유관순 열사 훈격 높여 새롭게 포상 △647명의 독립유공자 포상 등의 성과를 설명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여성독립유공자의 발굴에도 힘을 쏟았다”며 2017년까지 여성독립유공자가 299명으로 전체 유공자의 2%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60명, 올해 113명을 발굴 포상하는 등 여성 독립운동도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농정틀전환 타운홀 미팅 보고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농정틀전환 타운홀 미팅 보고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청와대

 

이날 오찬은 문 대통령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가치를 확산시키는 사업에 적극 활동한 90여명을 초청해 마련했다.

이날 참석자는 임시정부요인 김가진(증조부),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 회장 김자동(부) 등 3대가 독립운동에 참여하고, 임시정부 안살림을 도맡아준 정정화 여사의 손녀인 김선현 여사,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총장과 부주석을 지낸 김규식 선생의 친손녀 우사 김규식연구회 부회장 김수옥 여사, 무장 항일운동을 한 김경천 장군의 손녀 김올가 여사, 윤경로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 최태성 한국사 강사, 쿠바 한인의 독립운동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한 전후석 감독,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전 광복회장인 박유철 백주년위원회 위원, 차범근 차범근축구교실 이사장,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장,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등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2-13 19:49:59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난 2월26일 백범기념관에서 국무회의 개최 △유관순 열사 훈격 높여 새롭게 포상 △647명의 독립유공자 포상 등의 성과를 설명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여성독립유공자의 발굴에도 힘을 쏟았다"며 2017년까지 여성독립유공자가 299명으로 전체 유공자의 2%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60명, 올해 113명을 발굴 포상하는 등 여성 독립운동도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 한국역사는 현재까지 말하고 있다. 친일파는 지금까지도 부자고, 독립운동가는 대부분 죽거나 거지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