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경남신문 회장의 ‘해고 협박’ 논란
경남신문 회장의 ‘해고 협박’ 논란
희망퇴직 반발해 기자들 “우리부터 해고하라” 성명… 그러자 “너부터 잘라줄까” 발언 논란

영남권 지역언론 경남신문의 최광주 회장이 한 노조원에게 “너부터 잘라줄까. 자르는 데 이의 없지” 등 ‘해고 협박’ 막말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는 최 회장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건 발단은 ‘희망퇴직’이었다. 경남신문은 이달 초 경영상 이유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지난해 회사는 적자를 봤다. 올해 상반기도 코로나19 등으로 경영 상황이 좋지 못했다. 이달 초 1965년 이전 출생 직원 대상으로, ‘10개월치 위로금 지급’ 같은 조건을 붙여 1차 접수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 젊은 기자들이 회사 주도의 희망퇴직에 반발했다. 10년차 이하 기자 10명은 희망퇴직의 절차 문제를 지적하며 “우리를 먼저 해고하라”는 취지로 지난 13일 성명을 게시했다. 기자들은 성명에 “청춘을 바쳐 조직에 헌신한 선배 기자들을 헌신짝 같이 여기는 태도”, “경영진이 한 일은 무엇인가”, “사태의 엄중함과 책임감을 안고 스스로 물러나라” 등 강도 높게 회사를 비판했다.

▲ 영남권 지역언론 경남신문의 최광주 대표이사 회장. 사진=경남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 영남권 지역언론 경남신문의 최광주 대표이사 회장. 사진=경남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이 사실을 파악한 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는 조합원이기도 한 기자들이 피해를 입을까 성명을 노조 명의로 대체했으나 성명서 소식은 최광주 회장 귀에 들어갔다.

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에 따르면, 최 회장은 16일 성명에 참여한 기자 한 명을 자기 업무실로 불러 “기자 4년 하니까 그렇게 컸나?”, “‘우리를 먼저 해고하라’고 했는데 니(너)부터 잘라줄까”, “자르는 데 이의 없지?” 등의 말을 퍼부었다.

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가 “최 회장이 해당 조합원에게 심한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고 상하 지휘적 관계에서 갑질을 했다”, “언론사 대표 입에서 도저히 나올 수 없는 말”이라고 반발한 이유다.

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는 지난 19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고 “최 회장의 보복성 발언은 회사 조직을 위해 선의의 뜻을 펼친 해당 조합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며 최 회장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노조는 현재 회사 앞에서 최 회장 사퇴 손 팻말 시위를 하고 있다.

반면 최 회장은 ‘우리를 먼저 해고하라’는 성명이 지나치게 도발적이라는 입장이다. 최 회장은 20일 통화에서 “10년차 기자 성명서 내용 가운데 ‘고참 기자들을 대신해 우리를 먼저 해고하라’는 문구가 있다. 그래서 해고를 할까 말까, 그 이야기는 (한 기자에게) 했다”며 “‘해고해주십시오’라는 말이 있었기 때문에 그랬던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성명 문구 의미가 진짜 해고 요구는 아니지 않느냐’는 질의에 “나도 전문 경영인”이라며 “만약 ‘사람들 내보내지 말고 우리 월급을 조금씩 깎아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내용이었다면 (회사 입장에서) 1년 동안 더 열심히 해보자는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다. 그런 이야기 대신 ‘우리부터 처리해달라’는 말을 (성명에) 써놨는데 경영인은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밝혔다.

최 회장은 “경영진은 뭐했느냐고 (기자들이) 말하는데, 내가 회사를 맡아 100억대 회사의 매출을 150억원까지 높였다. 그런 내용은 없고 내게 ‘뭐했노’ 이렇게 말한다. 내가 그동안 여러분(경남신문 직원들) 먹여 살린 건 뭔가. 내 입장에서 첨언하면, 기자 출신 간부들은 어디 나가서 회사 위해 사정하지 않는데 나는 장사하던 사람이라 ‘경남신문 믿어달라. 잘할 수 있다’고 사정하고 다닌다”고 토로했다.

3년 임기를 지낸 최 회장은 지난해 말 재단 측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한다. 임기 1~2년차 때와 다른 3년차의 어려워진 경영으로 사퇴를 결심했다는 이야기다. 자진 사퇴가 없으면 오는 24일 주주총회에서 물러날 전망이다. 경영 악화와 막말 논란 사태 수습이 노사 과제로 남게 됐다.

경남신문 1대 주주(지분 65.5% 소유·2018년 기준)는 경남대 등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법인 한마학원이다. 이어 경남은행(11.8%), 좋은데이사회공헌재단(7.7%), 태광실업(3.9%) 순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3-20 21:37:56
이런 !! 바람이 또 법타령하고 쥐랄하네. 실과 바늘이 최고라니까!! 그냥 꼬매버려.

바람 2020-03-20 18:37:26
언론노조 경남신문지부에 따르면, 최 회장은 16일 성명에 참여한 기자 한 명을 자기 업무실로 불러 “기자 4년 하니까 그렇게 컸나?”, “‘우리를 먼저 해고하라’고 했는데 니(너)부터 잘라줄까”, “자르는 데 이의 없지?” 등의 말을 퍼부었다. <<< 이건 다른 이유를 떠나, 지나친 막말이다. 이럴 때는 기자노조가 전체적으로 대응하고, 이런 막말을 못 하게 법제화해야 한다. 대통령이 이런 막말을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