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김도인 전 MBC편성제작본부장(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MBC판 출연자 블랙리스트와 관계없어”
김도인 전 MBC편성제작본부장(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MBC판 출연자 블랙리스트와 관계없어”

본 인터넷신문은 2020. 4. 10.자 “MBC 대주주 방문진 이사회 도마 오른 채널A 기자 보도” 제하의 보도에서 김도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에 관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2017년 MBC 파업 당시 언론노조 MBC본부가 제작한 ‘MBC판 출연자 블랙리스트’라는 문구가 새겨진 손팻말 사진을 사용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MBC편성제작본부장이던 김도인씨는 “자신은 언론노조의 주장과는 달리 ‘MBC판 출연자 블랙리스트’와 관련이 없으며, 이 사실은 검찰 조사 등을 통해서 확인되었다.”고 밝혀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