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쿠팡 물류센터 K방역을 비웃다
쿠팡 물류센터 K방역을 비웃다
식당·계단·셔틀버스 밀집, 방한복 돌려입기··· 한겨레·경향 “동선공개 않고 업무강행”
‘윤미향 논란’ 이해찬 당대표 첫 입장, 경향 “정면돌파” 동아 “지지 결집”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7일까지 70명 가까이 늘었다. 또다른 온라인거래 배송업체 마켓컬리의 서울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8일 이후 49일 만에 40명대로 치솟았다. 부천시는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복귀를 선언했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560여곳이 등교를 연기하거나 수업을 중단했다.

다음은 28일 전국단위 아침종합신문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로켓 배송’ 치중 뒷전 밀린 ‘방역’”
국민일보 “송철호, 골프공 박스에 담긴 2000만원 수뢰 의혹”
동아일보 “177석 거여 ‘개원 즉시 검찰-국회개혁 완수’”
서울신문 “561곳 등교 연기… 택배발 확진 속출 초비상”
세계일보 “‘특권이 비리․막말 방패돼선 안된다”
조선일보 “미, 동맹국들 불러 중제재 동참 압박”
중앙일보 “반도체 인재 배출 스탠퍼드 5배 늘릴 때 서울대 15년 제자리”
한겨레 “쿠팡, 확진자 숨기고 수백명 출근시켰다”
한국일보 “31년 만에…의대 정원 500명 이상 늘린다”

▲28일 동아일보 1면
▲28일 동아일보 1면

‘사재기 없는 방역’ 공신 택배, 외려 감염취약 고리

경향신문과 동아일보, 서울신문, 한겨레 등은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작업장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현장 증언을 보도했다. 노동자들은 식당과 계단 통로, 퇴근길 셔틀버스까지 “물리적 거리두기는 애초에 없었다고 봐야 한다”고 증언했다. 4000명이 일하는 곳인데 엘리베이터는 2대 뿐이었다. 100여명이 붙어앉아 식사했고, 회사가 제공하는 방한복도 돌려입었다. 동아일보는 업무 쿠팡 부전물류센터 2층 업무구조도를 인포그래픽으로 소개했다.

노동자들은 쿠팡 측이 확진자 동선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채 업무를 강행했다고도 고발했다.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센터 내 확진자 발생 소식을 24일 처음 안 회사 쪽이 이를 알리지 않고 업무를 강행해 직원 수백명이 정상출근했다고 했다. 이 가운데 다음날 확인 판정을 받은 이도 있었다. 회사는 25일 저녁에야 센터 폐쇄를 결정했다. 한겨레는 “확진자 발생 뒤에도 수백명이 근무를 이어간 데다 물류업 특성상 불특정 다수와 접촉이 많아 확진자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28일 한겨레 1면
▲28일 한겨레 1면
▲28일 동아일보 10면
▲28일 동아일보 10면

한국일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는 23일 첫 환자 확인 이후 25일부터 가동을 멈췄으나 그 전에 시설 내부에 새로운 바이러스 고리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한편 신문들은 27일 오후엔 서울 송파구 장지동의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직원 1600명의 국내 최대 콜센터인 경기 부천 유베이스 콜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유베이스 확진자는 상담원으로 지난 23~24일 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 일을 했다.

경향 “아프면 쉬기 가능하도록 정부 지원해야”

경향신문과 한겨레, 한국일보가 이날 쿠팡 내 확진 소식을 사설로 다뤘다. 한겨레는 “수천명의 직원을 운영하는 기업이 이처럼 방역관리에 소홀했다니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경향신문은 사설에서 “한국이 사재기 없이 코로나19 위기를 질서 있게 넘긴 이유 중 하나로 원활한 택배 덕분이란 분석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총알배송, 로켓배송의 이면에 방역 취약 지대에서 일하는 배송기사들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했다.

‘아프면 집에서 쉬기’가 가능하도록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단 지적도 나왔다. 경향은 “생활방역 5대 행동수칙 중 가장 실천하기 어려운 것이 ‘아프면 3~4일 집에서 쉬기’이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택배 주문이 몰리고 있고, 이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이 과로사하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택배사 등 직장에서 방역수칙을 지키라고 요구만 할 게 아니라 지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윤미향 논란’ 이해찬 당대표 첫 입장, 경향 “정면돌파” 동아 “지지 결집”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자 관련 의혹에 대해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 된다”며 “30여년 활동이 정쟁 대상이 되거나 우파들의 악용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본질과 관계없는 사사로운 부분으로 과장 보도가 많이 나왔다”며 “우리가 성숙한 민주사회로 도약할 수 있게 모든 부분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기부금 횡령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은 회계담당자를 28일 소환해 참고인 조사하는 등 정식 조사에 들어간다. 지난주엔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28일 경향신문 1면
▲28일 경향신문 1면

이 대표 발언을 놓고 아침신문들의 풀이와 평가가 갈렸다. 경향신문은 이 대표가 ‘진상규명 우선’ 원칙을 표명하며 검찰 수사‧사퇴 요구에 “정면돌파를 택했다”고 봤다. 동아일보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으로 윤 당선자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거세지자 이 대표가 ‘사실규명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진영 결집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신문들은 윤 당선자가 공식 석상에서 해명하는 자리를 열길 주문했다. 경향신문은 사설에서 “윤 당선자가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을 뿌리부터 흔드는 현 상황을 방치하는 건 무책임하다”며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윤 당선자는 공개석상에 나와 의혹과 정의연의 운동방식에 대해 소명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신문은 “‘윤미향 논란’이 장기화하자 우려대로 한국의 극우세력이 위안부 피해자의 존재를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시도를 거듭한다”며 민주당과 윤 당선자가 적극 소명에 나서야 이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28일 서울신문 사설
▲28일 서울신문 사설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관련 의혹을 집중 제기한 보수언론은 이 대표를 비판하며 윤 당선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동아일보는 “회계 공시자료 등 근거를 토대로 제기된 것이지, 없는 사실을 부풀린 것은 거의 없다”며 이해찬 대표 발언이 “윤미향 사태를 정쟁으로 몰아가려는 정치적 의도”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이 대표는 이용수 할머니에게도 ‘자성하라’고 한 셈”이라고 했다. 중앙일보는 “법적 문제 이전에 국민의 대표가 되기엔 도덕성이 이미 땅에 떨어졌다”며 윤미향 당선자가 비례대표에서 사퇴하고 검찰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했다.

▲28일 한국일보 사설
▲28일 한국일보 사설

‘위안부 운동’ 논란을 계기로 정부가 역할과 책임을 다했는지 돌아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일보는 사설에서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지난 30년간 줄곧 요구해온 것”이라며 “이는 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이지 시민단체의 임무는 아니었다”고 했다. 한국일보는 “정부가 진정 피해자를 존중하는 뜻으로 위안부 (12‧28) 합의를 파기했다면, 지금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28 15:13:28
이것이 바로 극단적인 신자유주의(이익9.9 : 나머지0.1)다. 이들은 이익 말고 다른 것은 거의 생각하지 않는다. 싱가포르 2차 감염이 어디서 시작됐나. 취약계층 밀집지역이었다. 회사가 돈 벌기 가장 쉬운 방법이 뭘까. 하청과 자회사를 통해 일용직이나 계약직을 계속 채용하는 것이다. 그리고 문제가 생기면 하청탓만 하면 된다. 그러면서 계속 돈이 필요한 일용직(안전문제 신경x)을 이용한다. 참고로, 투잡하는 노동자도 문제가 있다. 주담대를 포함하면 빚이 없는 사람이 어디 있는가. 투잡이 노동생산성과 최저임금을 파괴하는데도, 나부터 빚 갚겠다는 욕심이 노동자 전체의 임금을 낮춘다. 이번 쿠팡 사태에도 투잡 노동자가 많을 것이다. 어렵지 않은 사람은 없다. 이럴 때 욕심부리고 공조하지 않으면 진짜 답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