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21대 개원 앞두고 장외투쟁 언급한 통합당 초선
[영상] 21대 개원 앞두고 장외투쟁 언급한 통합당 초선
최승재 당선인 “계속 여당이 협치 훼손하려 든다면 국민과 거리에서 소통”

최승재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둔 29일, 비례대표 결의를 밝히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사실상 장외투쟁을 지칭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비례대표 초선인 최승재 당선인은 이날 원내부대표에 임명됐다. 최 당선인은 기자회견 도중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업무를 맡은 소회를 묻는 질문에 대답하면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저희는 합당을 하지만 여당은 여전히 제2, 제3의 위성정당, 제4의 위성정당을 여전히 남기면서 꼼수 정치”를 하고 있다며 “일방적으로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겠다는 등 일방통행을 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이름을 더 이상 팔지 말고 과연 협치가 무엇인지 시범을 좀 보여주시길 간절히 바란다”며 “계속 여당이 그런 정신을 훼손하려 든다면 저희는 국민 한 분 한 분과 다시 거리에서 소통할 수밖에 없음을 이 자리에서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실상 협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장외투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한편 이날 통합당 비례대표 의원들은 조수진 당선인이 대표로 낭독한 다짐 결의문에서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을 겨냥한 듯 “편법과 불법을 희생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지 않고, 불체포나 면책 같은 특권의 병풍 뒤에 숨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가짜 정의'를 정의라고, '가짜 공정'을 공정이라고 속이거나 거짓말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징키스칸 2020-06-01 15:49:04
아에 일찌감치 나가서 돌아오지 말거라
세비는 물론 반납하고.. 국회의원이 아니니까..

통합똥 2020-05-31 14:18:24
장외투쟁만 21대 국회 끝날 때까지 해주세요. 너네 당 없어도 귝회는 잘만 돌아 갑니다.

강효구 2020-05-31 06:00:49
또시작이네 지긋지긋한 장외투쟁